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본 미야자키 동부 해상서 규모 6.4 지진…쓰나미 우려 없어

등록 2022.01.22 02:3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부 지역서 진도 5강 흔들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2일 오전 1시 8분께 일본 미야자키(宮崎))현 동부 해상인 휴가나다(日向灘)가 진원인 규모 6.4(추정)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사진은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2022.01.22.*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22일 오전 1시 8분께 일본 미야자키(宮崎))현 동부 해상인 휴가나다(日向灘)가 진원인 규모 6.4(추정)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기상청은 진원의 깊이가 약 40㎞라고 밝혔다.

특히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해일) 우려는 없다고 했다.

이번 지진으로 일부 오이타(大分)현과 미야자키현 지역에서는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의 흔들림을 진도1·진도2·진도3·진도4·진도5약·진도5강(强)·진도6약·진도6강·진도7 등 10단계로 나누고 있다. 진도 1이 흔들림이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진도 5강은 무언가를 잡지 않으면 걷기 어려울 정도의 흔들림이다. 식탁, 책상 위 식기류, 책 등이 떨어지는 일이 많으며, 고정하지 않은 가구가 쓰러질 우려가 있다.

일본 정부는 오전 1시10분께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관저 연락실을 설치했다. 정보 수집과 경계에 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