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규확진 7009명, 31일 만에 7000명대…위중증 433명

등록 2022.01.22 09:43:21수정 2022.01.22 09:50: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달 22일 7475명 이후 7000명 넘어
서울 1535명, 경기 2383명, 인천 542명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 20일 오후 부산진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2.01.20.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어제 하루 전국에서 700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신규 확진자 수가 31일 만에 7000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009명 늘어 누적 72만6274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22일(7454명) 이후 31일 만이다. 전날 6769명 대비 240명, 일주일 전인 지난 15일 4422명보다도 2587명 많다.

국내발생 환자는 6729명, 해외유입 사례는 280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 중 서울 1535명, 경기 2383명, 인천 542명 등 수도권에서 4460명(66.2%)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도 2269명(33.7%)이 확진되는 등 확산세가 거세다. 대구 442명, 광주 246명, 부산 231명, 경남 215명, 경북 198명, 충남 191명, 전북 167명, 전남 152명, 충북 143명, 대전 118명, 강원 87명, 울산 50명, 제주 17명, 세종 12명이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증가한 433명이다. 사흘 연속 400명대다. 코로나19 사망자는 28명 늘어 누적 6529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