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릭스도 확진자 발생…日 12개 구단, 코로나19 모두 뚫렸다

등록 2022.01.22 11:59: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신인왕 미야기 히로야, 코로나19 확진판정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일본프로야구 무관중 경기. 2020.02.29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일본프로야구가 연이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긴장하고 있다.

일본 오릭스 버펄로스는 21일 투수 미야기 히로야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알렸다.

구단에 따르면 미야기는 20일 목 통증을 느껴 21일 PCR 검사를 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는 격리 조치 됐다.

미야기는 지난해 13승4패 평균자책점 2.51의 성적을 내고 퍼시픽리그 신인왕에 올랐다.

그러나 새 시즌을 출발하기도 전에 오릭스 구단 최초의 코로나19 확진자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오릭스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일본프로야구는 12개 구단 전체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게 됐다.

닛칸 스포츠는 "오릭스는 유일하게 감염자가 '0'이었다"며  "야구계로 확대되는 코로나19가 우려된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