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시범사업…지자체 10곳 대상

등록 2022.01.23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복지부, 내일부터 시범사업 수행 지자체 공모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이 지난해 8월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제23차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 개최 관련 비대면 브리핑에서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2021.08.02.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가 시설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시범사업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24일부터 '탈(脫)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시범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지자체) 공모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각 지자체가 개별적으로 장애인의 지역사회 정착환경 조성을 지원하고 있으나, 지자체 여건에 따라 편차가 크고 연계가 어려워 전국적인 지원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에 정부는 2024년까지 3년간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2025년부터 본격적인 지원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지역별로 대상자 발굴과 서비스 지원을 담당할 인력을 배치하고, 지역사회 정착 과정에서 필요한 활동지원 서비스 등 예산을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시범사업 대상 지역은 공모를 통해 10개 지자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올해 시범사업 예산은 총 43억800만원이며, 국비와 지방비 각각 50%로 구성된다.

지원대상은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지역별 20명씩 총 200명이다. 시설 장애인과 입소적격 판정을 받고 대기 중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다. 자세한 내용은 복지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