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尹 추경 회동 거부에 "이중플레이" "구태정치" 맹공

등록 2022.01.22 13:26: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앞으로는 하자면서 뒤로는 못하게 막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 블루소다에서 청년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2.01.22.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날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확대를 위해 대선 후보 간 회동을 제안한 것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거부하자 "이중플레이" "구태정치"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서울 성동구 '지웰홈스'에서 국민반상회 일정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앞으로는 하자고 하면서 뒤로는 못하게 막는 이런 이중플레이, 구태정치에서 벗어나기를 기대했다"며 "말로는 30조원, 35조원 지원한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가능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지출예산을 조정해서 만들라고 하면 만들 수가 없다. 불가능한 조건을 붙여서 말로만 하자는 것"이라며 "진정성 있게 본인들이 한 주장이 실현가능하게 해주시기를 바란다. 이중 플레이는 아주 안 좋은 정치 행태"라고 꼬집었다.

박성준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과 관련한 추경 논의가 대두될 때마다 고장난 녹음기처럼 '여당에서 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해 추경안을 보내면 얼마든 신속하게 논의할 계획'이라는 식의 말만 반복해왔다"며 "이런 주장과 달리 추경 회동을 반대한다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그동안 50조원, 100조원 막대한 숫자만 언급할 뿐 윤 후보는 실제 추진을 위한 노력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며 "윤 후보에게는 민생을 위한 추경안 논의도 오로지 표를 얻기 위한 계산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여당이 제안하든, 야당이 제안하든 중요하지 않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길이라면 함께 손잡고 머리를 맞대는 게 정도(正道)"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국민에게 절실한 추경 논의를 미루지 말라"며 "코로나 위기 극복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이제라도 이 후보의 제안에 화답해달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