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시, 설 명절 과대포장 단속…과태료 최대 300만원

등록 2022.01.23 07:30:00수정 2022.01.23 07:5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5∼26일 백화점·할인점 등 유통매장 중심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환경단체 주최로 진행된 '유통3사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의 과대포장과 재포장에 대한 입장을 재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0.07.22.myjs@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세트 등 과대포장 행위를 줄이기 위해 25일부터 이틀간 백화점과 대형 할인점 등 유통매장을 중심으로 과대포장 점검을 실시한다.

시는 특히, 점검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5개 자치구와 전문기관인 한국환경공단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현장 단속에 나선다.

완구·인형·문구류 등 어린이 선물제품, 건강기능식품·주류 등 어버이 선물제품, 기타 화장품·잡화류 등 선물제품이 점검 대상이다.

명절에 판매량이 많은 종합제품(선물세트)은 포장횟수 2차 이내, 포장공간비율 25% 이하의 포장방법을 준수해야 한다.

합동점검반은 과대포장 의심제품에 대해서는 포장검사 명령을 내려 위반 여부를 판단하고, 포장공간비율과 포장횟수 제한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또 지난해 1월부터 시행된 ‘포장제품의 재포장 예외기준 고시’에 따라 제품 판매 과정에서 합성수지 재질 포장재를 사용해 제품을 재포장하는 경우에도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손인규 시 자원순환과장은 "과대포장은 불필요한 비용을 증가시키고 자원 낭비와 쓰레기 발생 등 환경 오염 문제를 야기한다"며 "시민들도 포장재를 줄인 제품을 구매하고 사용된 포장재는 올바르게 분리배출 하는 등 친환경 소비생활을 실천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