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전자 노사, 창사 이래 첫 임금협약 체결 임박…노조 투표 돌입

등록 2022.01.23 11:58:39수정 2022.01.23 12:4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임금피크제·휴가제도 개선 포함…임금인상은 어려워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 김종택기자 = 삼성전자 노사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단체협약을 제정한 1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김현석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김만재 대표교섭위원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이번 단체협약은 지난해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 중단'을 선언한 이후 1년 3개월 만의 결실이다. 2021.08.12.jtk@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삼성전자 노사가2021년도 임금교섭을 3개월 동안 삼성전자 노사가 진행된 가운데 창사 이래 첫 합의를 눈앞에 두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조는 지난 21일 삼성전자와 2021년도 임금협상 최종 교섭을 갖고 사측으로부터 임금·복리후생 교섭 최종안을 전달받았다.

최종안에는 노사 상생협의체를 통한 임금피크제 폐지 또는 개선 방안 협의, 임직원 휴식권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 대책 논의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다만 임금 인상 부분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조는 전 직원 계약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과 매년 영업이익 25%의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은 임직원 대표로 구성된 노사협의회가 지난해 3월 정한 기존의 2021년도 임금인상분 외에는 추가 인상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22일부터 사측의 최종안을 놓고 4500여명의 조합원을 대상으로 추인 절차에 돌입했다. 전체 조합원의 50% 이상이 참여해 찬성 의견이 다수일 경우 사측과 임금 협상을 체결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창사 52년 만에 처음으로 노사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또 '노사화합 공동 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