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싱크홀, 발 아래 공포…'노후 상하수도 정밀조사' 확대"

등록 2022.01.24 08:46: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싱크홀의 가장 큰 원인은 노후 상하수도관의 누수"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6일 오전 3시 10분게 부산 사상구 학장동의 한 도로에서 지름 1.5m, 깊이 3m 크기의 땅꺼짐(싱크홀) 현상이 발생했다.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4일 '싱크홀(땅꺼짐)'을 예방하기 위해 노후 상하수도관 정밀조사 예산을 대폭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23일) 오후 12시경 서울시 종로5가역 인근 도로에 가로 3m, 세로 2m, 깊이 1m 크기로 갑자기 땅이 푹 꺼지는 이른바 싱크홀 현상이 발생했다"며 이를 "발 아래 극한 공포"라고 표현했다.

그는 "싱크홀의 원인 중 가장 비중이 높은 것은 노후 상하수도관의 누수"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하 수도관은 내구연한이 50년 고압의 물이 흐르는 상수도관의 내구연한은 20년"이라며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내구연한을 초과한 상수도관의 비율이 2018년 33%에서 2030년이면 70%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또 "하수도관 또한 내구연한 초과 비율이 2018년 41%에서 2030년에는 71%까지 오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후 상하수도관에 대한 정밀조사 사업 예산은 올해 총 226억원에 불과하다. 이 중 175억원이 하수도쪽 예산이고 상수도쪽은 51억원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 일상의 안전을 위협하는 싱크홀을 예방하기 위해 그 기초가 되는 노후 상하수도관 정밀조사 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