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오후 2시 코로나 대국민 담화…오미크론 방역 당부

등록 2022.01.24 09:26:03수정 2022.01.24 09:46: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우세종에 방역·의료체계 전환…협조 당부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 제1차 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다.

이날 담화문 발표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자리한다.

김 총리는 담화문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됐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정부의 방역·의료체계 전환 방침을 다시 한 번 설명하고, 설 명절 연휴를 앞둔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방역 지침 준수 등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주간 검출률이 50.3%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검출률이 50%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우세종이 됐다는 의미다.

확진자 규모 또한 7500명대로 예상되며 사흘 연속 7000명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감염 고위험군의 조기진단과 치료에 초점을 두고 방역·의료체계를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5월 취임한 김 총리가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것은 지난해 8월13일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전임자인 전 정세균 국무총리는 2020년 2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총 6번의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