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021 국제전화 스팸발신 1위국은 '통가'…미얀마·피지 뒤이어

등록 2022.01.24 09:40: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1 국제전화 스팸발신 톱10 국가 공개
남태평양 섬나라 外 유럽·아프리카 국가 떠올라
00700, 설연휴 국제스팸 특별감시국 지정·감시

associate_pic

00700이 24일 공개한 2021년 기준 국제전화 스팸발신 톱10 국가. (사진=SK텔링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SK텔링크의 국제전화서비스 '00700'이 2021년 한 해 동안 차단한 국제스팸 번호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스팸 발신이 가장 많은 국가 톱10을 24일 공개했다.

2021년 기준 국제전화 스팸발신 1위 국가는 남태평양 섬나라인 통가(13%, 국가번호 676)인 것으로 나타났다. 2위 미얀마(10%, 국가번호 95), 3위 피지(8%, 국가코드 67), 4위 사모아(7%, 국가코드 685), 5위 오스트리아(5%, 국가코드 43)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에서 한국으로 비정상적인 국제통신 및 접속을 유도하는 불법행위인 국제스팸은 통상 국제통신 인프라가 열악한 남태평양 섬나라에서 주로 발생해왔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미얀마, 오스트리아, 벨기에, 러시아, 감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유럽과 아프리카 국가들이 새로운 국제 스팸 발신국으로 떠올랐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00700은 국제중계사업자들이 스팸호 차단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범죄자들이 국내 정세가 불안정하거나 오미크론 변이 급증으로 사회불안이 가중된 국가들로 눈을 돌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최근 들어 국제스팸 패턴도 보다 대응이 어려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국제스팸은 1개 발신번호로 불특정 다수에게 무차별적으로 접근하는 방식이 활용됐으나, 스팸호 차단을 교란하거나 대응이 늦어지도록 다수 번호를 활용한 발신 패턴으로 진화하고 있다.

00700은 국제스팸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는 만큼 차단 기준 수시 업데이트, 대응장비 성능 강화, 해외사업자들과의 핫라인 운영 등을 통해 대응력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00700에 따르면 2021년에는 전년 386만건 대비 1.7배 증가한 656만건의 국제스팸이 차단조치됐고, 피해건수도 전년대비 40% 이상 감소했다.

국제스팸으로 인한 피해 방지를 위해서는 676, 95, 679, 685, 881 등 생소한 번호가 붙은 부재중 전화가 걸려오는 경우 전화 되걸기 전 검색을 통해 해당 번호의 국가 코드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수로라도 전화를 걸었다면 바로 통화를 종료하고 전화가 끊겼는지 확인해야 하고,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주소(URL)가 문자로 올 경우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이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 보안설정을 강화하고 스팸 번호 및 문구 등을 등록하거나 정부 등에서 배포한 스팸차단·신고용 어플을 설치하는 것도 좋다.

00700은 감사 및 안부인사 등으로 국제통화 이용빈도가 급증하는 설 연휴를 앞두고 국제스팸 발생빈도가 높은 국가들을 특별감시국으로 지정해 24시간 감시와 차단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