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떠오르는 웰니스관광…서귀포공영관광지 관람환경 개선 추진

등록 2022.01.24 11:34: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 48억3000만원 투입…이벤트 발굴‥친환경 개선 등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 서귀포시 천지연폭포. (사진=서귀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귀포=뉴시스] 강경태 기자 = 서귀포시는 최근 관광트렌드에 맞춰 올해 48억3000만원을 투입해 이벤트 발굴, 마케팅 전략 수립, 친환경 경관개선사업 추진 등으로 웰니스 관광에 맞는 공영관광지를 조성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단순 자연경관 위주의 관광에서 탈피하고 제주를 대표하는 공영 관광지로 거듭나기 위해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의 지질학적 가치를 복원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관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주상절리대 경관개선 사업으로 3년간 총 94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관람로 개선, 빌레(땅에 넓적하고 평평하게 묻힌 돌) 초지 조성 등 자연친화적인 설계로 자연과 하나 되는 문화공간을 조성한다.

감귤박물관 전시관 리모델링을 위해 22억원을 투입해 개방형 수장고 개설과 노후 전시 시설개선, 감귤 역사관 및 미래산업관 조성한다. 아울러 지역예술가와 연계해 ‘귤림추색 2022 특별전’을 개최한다.

안전하고 쾌적한 공영관광지를 조성하기 위해 시설물 보수를 위해 예산 11억원을 투입한다.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 제주감귤박물관. (사진=서귀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는 안덕면 용머리해안 하멜상선전시관을 정비하고, 관광지 내 노후한 화장실 리모델링, 관람로 및 편의시설 정비 등 시설 환경을 지속해서 개선해 깨끗하고 안전한 관람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기존에 운영하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확대 운영해 관람객 흥미 유발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로 각종 문화·예술행사 개최와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한 포토존 조성, SNS 인증 이벤트, 스탬프 투어 등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군자 시 관광지관리소장은 “관광 트렌드 변화에 맞게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환경을 조성해 제주를 대표하는 공영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