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광주 붕괴사고 41명 조사해 10명 입건…수사팀 확대"

등록 2022.01.24 12:12: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남구준 국수본부장 출입기자단 간담회
전담수사본부장 광주경찰청장으로 격상
전국민중행동 총궐기 관련 25명 출석요구
선거사범 혐의자 589명 수사해 45명 송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광주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현재까지 현장 관계자 등 40여명을 조사해 10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장은 24일 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현재까지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 등 관계자 41명을 조사했고, 10명을 입건했으며 14명은 출국금지조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대산업개발 본사 등 총 29개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이라며 "피해자 보호팀도 편성해 실종자 가족 지원체계도 구축한 상황이다"고 부연했다.

전담수사본부도 최근 확대했다. 수사본부장을 광주경찰청 수사부장에서 광주경찰청장으로 격상하고, 20여명을 증원해 총 89명으로 수사본부를 꾸렸다.

경찰은 인명구조를 위한 수색작업에 방점을 찍고 있으며 사고 원인 규명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 본부장은 "(사고 원인과 관련해)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 전반을 다 수사하고 있다"며 "현대산업개발 관계자 등 관계자 수사를 급박하게 진행하지는 못하지만 기본적인 수사는 진행하고 있고, 관련자들의 의미있는 진술도 많이 확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는 수색작업을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합동감식도 구조작업이 마무리된 이후 진행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지난 1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이 참여한 전국민중행동의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서도 수사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남 본부장은 "서울경찰청 수사본부에서 전국민중행동 총궐기 집회 주최자, 주요참가자 등 25명을 특정해 정원 출석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집회와 관련해서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역시 출석 요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까지 출석조사가 진행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집회 외에도 지난해 10월 민주노총 총파업, 11월 노동자대회 및 공공운수노조 총궐기 등과 관련해 총 147명을 수사 대상으로 판단했다. 이 가운데 138명은 소환 조사를 진행했다고 한다.

경찰은 올해 예정된 대선과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인데, 현재까지 396건, 589명을 수사해 45명은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검찰에 넘겼다. 송치 인원은 대선 관련이 13명, 지선 관련이 32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