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로농구 삼성, 선수 1명 확진…선수단 전원 검사

등록 2022.01.24 13:53: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CC·오리온·KGC인삼공사 선수단도 전원 검사

검사 결과 전원 음성 나오면 25일 삼성-LG전 등 정상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 선수단. (사진 =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발생했다.

남자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삼성이 24일 소속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삼성은 선수단 전원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다.

삼성은 지난 22일 전주 KCC와, 23일 고양 오리온과 차례로 대결했다. KCC는 23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경기를 했다.

KBL은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지난 주말 삼성과 경기한 KCC, 오리온 뿐 아니라 KCC와 맞붙은 KGC인삼공사도 선수단 전원이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외에 심판부를 비롯, 해당 경기에 투입된 인원이 모두 PCR 검사를 시행하도록 조처했다.

삼성은 25일 창원체육관에서 창원 LG와 원정경기가 예정돼 있다.

KBL은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오면 25일 삼성-LG전을 포함해 모든 경기를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