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의회 '직업교육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 가결

등록 2022.01.24 16:13:16수정 2022.01.24 22:27: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시의회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부산시의회는 직업계고를 지원하기 위해 취업전담인력 배치, 현장실습 전담노무사 지정 등을 담은 '직업교육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을 가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김광명 의원(남구2)은 지난 20일 '부산광역시교육청 직업교육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을 발의했다.

조례안에는 ▲부산시교육청 직업교육 발전계획 3년마다 수립 ▲'직업교육발전협의회' 설치·운영 ▲취업전담인력을 모든 직업계고에 1명 이상 배치 ▲현장실습 전담노무사 지정·운영 등과 관련된 사안들이 담겨있다.

정부는 2019년 1월 '직업계고 현장실습 보완 방안'을 통해 전문적인 취업지원 역량을 갖춘 취업지원관을 모든 직업계고등학교에 배치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애초 취지와 달리 형식적 운영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부산의 경우 관련 인력의 학교현장 배치율은 0.4%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낮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자료(강득구 의원)에 따르면, 부산의 경우 36개 직업계고 중 취업전담관은 16명으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김광명 의원은 "올해 특성화고 입학전형 결과에서 경쟁률과 충원율이 지난해보다 모두 하락하는 등 현장실습 문제들과 아울러 직업계고의 위기를 겪고 있다"며 "이러한 문제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획기적 대책 마련 노력이 미흡한 상황으로 부산시교육청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