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파트너사와 상생 협력”…LG이노텍·현대오토에버, 설 대금 조기 지급(종합)

등록 2022.01.24 20:2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산업부 = 주요 기업들이 설 연휴를 맞아 파트너사에 대금을 조기 지급하며 상생 협력에 나섰다.

LG이노텍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들을 위해 납품대금 총 1445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기지급은 협력사 상생활동의 일환이다.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협력사가 현금 흐름 개선을 통해 회사 운영, 설비 투자, 부품 개발 등을 차질 없이 이어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조치다.

LG이노텍은 이미 지난해 말 납품 대금 1445억원 중 721억원을 협력사에 조기 지급했다. 2월과 3월 지급 예정이었던 나머지 724억원도 설 연휴전인 27일에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다. 명절을 앞두고 각종 상여금과 임금, 원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상황을 고려했다.

1차 협력사들도 설 이전에 2,3차 협력사들에 대금을 조기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조기 지급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운영 위기에 처한 협력사들이 10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범위를 확대했다. 동반성장펀드는 은행보다 낮은 금리로 협력사에 운영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협력사가 품질/생산성 향상을 위한 투자, 신제품/신기술 개발, 해외진출 등에 사용 가능했던 펀드를 코로나19로 인한 자금난 해소를 위해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LG이노텍만이 줄 수 있는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상생활동을, 진정성을 가지고 적극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현대오토에버, 설 앞두고 협력사 대금 400억 조기 지급

현대오토에버도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거래 대금 400억원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어 경영 위기감이 높아진 협력사에 자금 유동성을 제공하기 위한 조치다. 협력사들은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주 앞당겨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거래 대금 조기 지급으로 설 연휴를 앞두고 원자재 대금 결제, 상여금 지급 등으로 일시적 자금 수요가 몰리는 중소 협력회사들의 어려움을 더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오토에버는 협력사간 공정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안전한 대금 회수 및 금융 수익 세제 혜택 등 대금 지급 조건을 개선한 '상생 결제 시스템'을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