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환경부, 취약계층 주거 개선·환경성 질환 예방 나선다

등록 2022.01.25 10:2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500가구 실내환경 진단…400가구 개선
어린이 200여명 환경성질환 진료서비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회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의 하나로 실시되는 취약계층 가구 개선 사례. 시공 전 모습(좌)과 시공 후 개선된 모습(우). (사진=환경부 제공). 2022.0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환경부는 사회 취약계층의 실내환경을 개선하는 '환경보건 서비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취약계층 거주지 실내 환경을 개선하고, 환경성 질환을 예방·관리할 수 있는 병원 진료 등을 지원한다.

환경보건 전문 인력이 저소득층, 결손가정, 장애인, 홀몸노인 등 1500가구를 직접 방문해 초미세먼지(PM 2.5)와 같은 오염물질을 진단하고, 관리 방법을 안내한다.

안전 기준을 초과하는 등 실내환경 개선이 시급한 400여 가구에는 친환경 벽지와 바닥재를 바꾼다. 필요시 누수 방지 공사를 하고, 공기청정기를 지원한다.

폭염, 한파 등 기후변화에 취약한 계층에는 냉·난방기를 설치한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25일 오전 충북 음성군 소재 홈몸어르신 거주 가구를 방문해 오래된 벽지와 장판을 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지난해 시행된 '환경보건법 시행령'에 따라 올해 환경성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 200여 명에게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립공원에서는 자연 체험 행사, 환경성 질환 전문 의료인 상담 서비스인 '국립공원 건강나누리 캠프'를 운영할 예정이다.

홍 차관은 "사회적 약자인 취약계층이 더 건강하고 환경적으로 안전한 삶을 영위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환경 소외계층이 없도록 취약계층 환경보건 서비스 지원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