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상교섭본부장, 美 출장서 역내 협력·철강 232조 논의 예정

등록 2022.01.25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지 행정부·의원·싱크탱크 등과 만남 예정
USTR 대표와 인태프레임워크 등 논의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1.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이 25일(현지시간)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여 본부장은 미국 출장 기간에 미국 행정부 주요인사, 상·하원 의원, 주지사, 싱크탱크, 업계 등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급변하는 통상환경 속에서 공급망, 기술, 디지털, 기후변화 등 신통상 이슈에 대응하기 위한 역내 통상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철강 232조 조치 개선 협상 개시를 위한 대외 활동도 진행한다.

특히 여 본부장은 지난 18일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화상 양자회담을 가진 데 이어 27일 대면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여 본부장과 타이 대표는 올해 발효 10년 차를 맞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기반으로 한 양자 협력 강화, 미국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구상, 공급망 협력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아울러 여 본부장은 철강 232조 조치와 관련해 민·관 합동 대외 접촉을 실시하고, 전미주지사협회에 참석해 주요 주지사들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