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022 올해의 차' 타이틀 놓고 5개 브랜드 10개 신차 경합

등록 2022.01.25 10:09: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대·기아·제네시스·벤츠·BMW, 최종 후보 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2022 올해의 차' 타이틀을 놓고 국내외 5개 브랜드 10개 차종이 경합한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다음달 8일 경기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2022 올해의 차' 최종 심사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협회는 최종 심사에 이어 오는 15일 반포 세빛섬 2층 컨벤션홀에서 2022 올해의 차 및 2021 자동차인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의 2022 올해의 차 시상은 ▲올해의 차 ▲올해의 국산차(또는 수입차) ▲올해의 이노베이션(혁신 기술상) ▲올해의 SUV ▲올해의 유틸리티 ▲올해의 디자인 ▲올해의 퍼포먼스 ▲올해의 그린카 등 8개 부문으로 이뤄진다.

최종 심사에는 전반기·후반기 심사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기아, 메르세데스-벤츠, BMW, 쌍용차, 아우디,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차(가나다순) 등 8개 브랜드 21종의 신차가 참여한다. 최종 심사에 진출한 차량을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5종으로 가장 많았고, 아우디 4종, 기아 3종, BMW와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가 각각 2종, 쌍용이 1종이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2022 올해의 차' 부문 후보에는 ▲기아 EV6·K8·더 뉴 K9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S·더 뉴 S-클래스·더 뉴 마이바흐 GLS ▲BMW iX ▲제네시스 GV60·G90 ▲현대 아이오닉5 등 5개 브랜드 10종이 선정돼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 외에도 각 부문별로 후보 차량간의 불꽃 튀는 공방이 예상된다. 특히 지난해 전동화 모델이 대거 출시됨에 따라 과거 보다 올해의 그린카 부문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associate_pic



올해의 그린카에는 기아 EV6, K8 하이브리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S, BMW iX, 아우디 e-트론 GT,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 제네시스 GV60, 현대 아이오닉 5 등 8종의 신차가 최종 심사에 올랐으며, K8 하이브리드를 제외하고는 모두 전기차다. 각 브랜드의 대표 전동화 모델이 최고의 자리를 놓고 경합을 펼치는 만큼 친환경 차량이 2022 올해의 차에 오를 수 있을 지 지켜보는 것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이승용 한국자동차기자협회장은 "자동차 업체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자동차 기술 발전을 촉진하고, 소비자에게 올바른 제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국내에 출시된 모든 신차를 대상으로 올해의 차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철저한 방역과 소독을 하는 가운데, 국가 공인 자동차 전문 종합연구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고속주회로, 조향성능로, 특수내구로, K-city 등에서 엄정하게 실차 시승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회는 최종 심사가 열리는 2월 8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2022년 정기총회를 개최해 ▲2021년 사업실적 및 결산 보고 ▲2022년 주요사업 보고 ▲신규 회원 가입 승인을 위한 가부 투표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5개 언론사가 회원사이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