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2년 연속 적극행정 우수 자치단체로 선정

등록 2022.01.25 10:41: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적극행정으로 쓰레기 매립장을 친화경 수목원으로 바꿔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쓰레기 매립장이 친환경 수목원으로 변신한 해운대수목원조감도. 부산시의 적극행정의 대표 사례로 꼽혔다. 2021.05.17. (사진 =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가 적극행정 우수 지방자치단체로 2년 연속 선정됐다.

부산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1년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성과점검’에서 전 분야에 걸쳐 높은 평가를 받아 2020년 평가에 이어 2년 연속 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25일 발표했다.

 행안부는 적극행정 문화 정착을 위해 전문가와 민간단체 등으로 구성된 ‘적극행정 성과점검심사단’과 함께 전국 243개 자치단체(광역 17, 기초 226)의 적극행정 제도활용 실적과 중점과제 추진상황 등을 평가했고, 부산시를 비롯한 광역자치단체 3곳과 기초자치단체 9곳을 우수 자치단체로 선정했다.

2021년 부산시의 적극행정 우수사례로는 ▲해운대수목원 조성사업 정상화 및 임시개방 적극 추진 ▲규제혁신을 통한 국내 대표 이커머스 쿠팡 스마트 물류센터 투자유치 성공 ▲앞서나가는 코로나19 피해 정책자금 지원으로 지역소상공인 버팀목 마련‘ 등이 있다.

그 중, 해운대수목원 조성사업은 11년간 표류했던 쓰레기 매립장을 적극적인 법령 해석을 통해 친환경 수목원으로 조성한 적극행정 사례로, 이를 통해 2025년 개방 예정이었던 수목원이 작년에 시민들에 개방되어 작년 말 기준 24만7000여 명이 방문하는 시민의 쉼터가 됐다.

부산시는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반기별로 선발하여 특별승급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 부여 ▲적극행정위원회 의견제시·사전컨설팅 등 면책제도 운용을 통해 적극행정을 조직 차원에서 장려하고 있으며, 또한 ▲‘찾아가는 적극행정 현장지원팀’ 운영을 통한 걸림돌 과제 신속 발굴·해결 ▲직원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과 동영상·사례집, 카드뉴스 등 홍보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특히, 적극행정위원회를 9개 분야 30명의 전문가로 전면 개편·구성하여 시민 입장에서 다양한 문제를 합리적으로 지원하는 등 능동적 공직문화 조성 및 확산을 선도해 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