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정부, 우크라 위험정보 격상…자국민에 "출국 강하게 권고"

등록 2022.01.25 11:38: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체류 중 자국민 출국 권고…목적 상관없이 방문 중단 촉구

associate_pic

[도네츠크=AP/뉴시스] 지난 20일(현지시간) 우크라 군인이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의 친러 분리주의 반군과의 분리선에서 경계 태세를 취하고 있다. 2022.01.2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는 러시아의 침공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위험정보'를 상향 조정했다.

25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NHK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전날 밤 우크라이나 전 지역에 대한 위험정보를 레벨3인 '도항(渡航·바다를 건너 방문) 중지 권고'로 격상했다.

외무성은 방문·체류에 주의가 필요한 국가·지역에 대해 레벨1~레벨4 등 4단계로 나누어 위험정보를 내리고 있다. 레벨 4가 가장 높은 수준으로 '퇴피 권고'다. 레벨 2는 불필요하고 급하지 않은 도항 중지, 레벨1은 충분한 주의 요청이다.

레벨 3은 두 번째로 높은 위험정보다. 해당 국가에 체류하고 있는 일본인에게 "사태가 급변하는 경우에 대비해 상용편 등을 이용해 출국하는 일을 강하게 권고"한다.

목적에 상관없이 예정된 방문을 중단하도록 호소한다. 이미 체류 중인 일본인은 출국을 강력히 촉구한다.

외무성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우크라이나에는 약 250명의 일본인이 체류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현지 정세를 주시하며 자국민의 국외 대피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지난 2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정세와 관련 "미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협력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태의 추이를 주시하며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회담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억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확인했다. 그는 "어떠한 공격에도 강한 행동을 취하는 일에 대해 미국과 다른 동맹국 등과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들에게 철수령을 내렸다. 호주와 영국도 일부 대사관 직원을 철수할 방침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국경 인근에 병력 10만명을 배치하는 등 침공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