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터파크, 교보생명과 손잡고 건강 플랫폼 만든다

등록 2022.01.25 11:01: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맞춤형 건강정보 콘텐츠·영양제 정기구독 서비스

associate_pic

인터파크와 교보생명은 1월24일 개인 맞춤형 건강큐레이션 플랫폼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MOU)를 맺었다. 왼쪽부터 교보생명 편정범 대표, 인터파크 김양선 부사장. (사진/인타파크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인터파크와 교보생명은 지난 24일 개인 맞춤형 건강큐레이션 플랫폼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MOU)를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건강큐레이션 플랫폼 구축은 물론 금융과 비금융이 융·복합된 서비스 제공, 건강데이터 활용·분석을 위한 기술 교류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우선 인터파크 홈페이지 내 건강 카테고리를 신설하고 다음 달 말에 건강생활 전문 플랫폼 '밸런스콕'을 선보일 예정이다. 밸런스콕은 월 이용료를 내면 건강정보 콘텐츠와 관련 상품을 정기적으로 제공받는 신개념 구독 서비스다.

인공지능(AI) 기반 큐레이션을 통해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를 추천해준다. 건강·생활습관 셀프 체크부터 건강검진 정보와 매칭되는 질병예측, DTC 유전자검사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상품은 비타민 등 영양제를 시작으로 소비자 수요에 맞춰 간편 조리식으로 확대한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자기관리,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다 초개인화 소비 트렌드가 확대되는 추세에 발맞춰 새로운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교보생명이 보유한 헬스케어 인프라와 인터파크의 3900만 회원 기반 이커머스 경쟁력이 결합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