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김건희 녹취, 예상과 달리 윤석열에 플러스 작용"

등록 2022.01.25 11:27:51수정 2022.01.25 11:59: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30남성 反페미니즘 정서 자극해 尹 상승"
"안철수 정치적 뿌리는 민주당…단일화 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중앙노동위원회·최저임금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장인 노웅래 의원은 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녹취록에 대해 "거꾸로 윤 후보 20~30대 청년들 지지율 상승에 거꾸로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한 면도 없지 않아 있다"고 밝혔다.

서울지역 4선 중진인 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예상할 때는 녹취내용이 나오면 윤 후보 지지율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많이 예상을 했던 것 아니냐. (그런데) 실제로 녹취내용이 나오니까 20~30대 남성들이 갖는 반페미(反페미니즘)정서를 자극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우리가 예상했던 것과 많이 다르다"고 탄식했다. 이에 진행자가 '민주당 입장에선 손해를 본 것이냐'고 묻자, 노 의원은 "결과적으로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녹취록 내용을 들여다보면 사실상 이건 최순실보다도 더 할 수도 있겠다, 더 독할 수도 있겠는데, 그런 면이 작동이 안 되고 플러스요인이 작동돼서 황당하긴 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녹취록 내용 중에 무속인이 선거에 캠프에도 들어와 있지만 무속인이 주술 정치로 개입하고 이런 것까지 나오는 것 아니냐, 이게 지금 가능한 얘기냐"며 "사실 심각한 문제인데 플러스요인이 작동한다는 것도 이해할 수도 없고 이렇게 가면 안 된다"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노 의원은 또 "단일화가 누구 특정 후보의 전유물이 아니다. 우리도 결단하면 할 수 있다. 이런 면에서 우리는 접근도 필요하다"며 "대선 막바지에 최대 변수로 남아있지 않느냐"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를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사견을 전제로 "우리도 결단만 하면 할 수 있다"며 "안철수 후보의 정치적 뿌리가 어디냐. 민주당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4·7 재보궐선거 당시보다 서울 민심이 안 좋다는 서울시당 보고서에 대해선 "굉장히 보수적으로 지금 상황을 봤다고 할 수 있다"며 "서울민심이 4·7(보궐)보다 더 나쁘다고 그러면 선거 손 놔야죠"라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이게 우리 여당 보고서에서 서울민심이 4·7 때 보다 나쁘다고 나올 정도면 우리가 이길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반대로 생각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근 이재명 후보가 '읍소 모드'를 보이는 데 대해선 "민주당에 더 진정성 있게 사과할 사람들이 사과를 안 하니까 이재명 후보라도 사과해야 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우리가 과거 부동산 정책 실패나 과거 잘못된 정책, 유연한 실용적 정책이 아니고 너무 우리 가치나 이념에 치우쳐서 국민 눈높이와 다르게 했던 정책이 있다면 그것과 관련된 책임자는 더 과감하게 석고대죄 하는 마음으로 고해성사 하는 마음으로 사과를 해줘야만이 국민들의 그 아픈 마음, 반감을 좀 덜어낼 수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