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용보증기금, 설 명절 맞아 3.5조 보증 공급

등록 2022.01.25 11:5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윤대희 신용보증기금(신보) 이사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설 전후 예상되는 중소기업의 소요자금 증가에 대비해 설 명절기간 3조50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신보는 코로나 연착륙 특례보증 등 코로나19 피해지원 제도를 활용해 심사절차를 간소화하고 보증료 및 보증비율, 보증한도 등을 우대한다. 설 명절을 맞아 자금소요가 증가한 중소기업의 신속한 자금조달을 돕고,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윤 이사장은 이날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에 위치한 식료품 제조기업 영풍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풍은 한식제품을 세계 80여개국에 수출하는 중기부 선정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신보는 지난해 수출기업 전용 특례보증을 통해 영풍의 수출 실적이 65% 이상 성장하는데 힘을 보탰다.

조재곤 영풍 대표이사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원재료 가격과 물류비용이 상승해 많은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신보가 중소기업의 위기극복을 위해 더 많은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윤 이사장은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을 뒷받침하는 혁신성장 유망기업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 노력도 전개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들이 경쟁력을 확보해 한국경제의 재도약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