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보건환경연구원, 오미크론 자체 검사시스템 구축

등록 2022.01.25 12:51: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변이 바이러스 610건 분석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DB)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진단검사와 함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자체 검사시스템을 구축해 지역감염 최소화에 대응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8월부터 알파와 베타, 감마, 델타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정 검사를 진행해왔다.

이어 지난해 12월30일부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해 총 5종 변이 바이러스를 신속하게 판별하고 있다.

그동안 도내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정 판별을 위해 질병관리청에 의뢰하면서 평균 3~5일의 기간이 소요됐지만, 현재 3~4시간 이내 판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변이 바이러스 총 610건을 분석했다. 검출된 변이 바이러스는 알파 6건, 델타 535건, 오미크론 53건 등이다.

또 코로나19 발생한 2020년 1월 이후 진단검사를 도맡아 2020년 6만1749건, 2021년 33만5092건, 올해 1만9203건 등 총 41만6044건의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이 중 바이러스 확진 2902건을 검출했다.

현근탁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해외 입국자 및 입도객에 의한 전파 차단과 감염 위험 최소화를 위해 코로나19 확인 진단 검사기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며 “설 연휴 기간에도 신속한 검사를 시행해 도민을 안전하게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