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주시의회·노조 "건대병원 특수검진 폐지 철회" 촉구

등록 2022.01.25 13:57: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건국대 충주병원 3월 업무 폐쇄…"시민과 공익 먼저" 비판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건국대 충주병원 노조와 충주시의회가 25일 충북 충주시청 앞에서 병원 측의 근로자 특수 건강검진 업무 폐지 방침에 대한 충주시의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하고 있다. 2022.01.25. bclee@newsis.com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건국대 충주병원 노조 등 지역 노동계와 충북 충주시의회가 병원 측의 근로자 보건관리대행 업무중단 방침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노조와 시의회는 25일 충주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건국대 충주병원은 근로자 검진부서 폐지를 철회하고, 충주시는 병원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대학 법인과 시에 요구했다.

노조 등에 따르면 충주와 인근지역 근로자들에게 특수건강진단 등 서비스를 제공해온 건국대 충주병원이 오는 3월부터 직업환경의학과 특수건강진단기관, 출장검진, 보건관리전문기관 업무를 폐쇄하기로 했다. 

병원 측은 "산업보건 의료 인력 수급이 원활하지 않고, 수수료가 낮아 사업을 유지하기 어렵다"면서 사업 지정을 반납할 방침이다. 대신 일반 건강검진센터와 소화기내과를 확대하는 신규 투자를 추진 중이다.

그러나 노조 등은 "현대엘리베이터 등 기업들의 충주 이전이 이어지고 있는데, 앞으로 충주의 많은 사업장은 외지 병원을 찾아가야 한다"고 우려하면서 "시가 노동분야 의료공백 해소에 더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의회도 "대학 법인이 충주 시민을 무시하고 만약 특수 건강검진과 보건관리 대행 업무를 폐쇄한다면 22만 시민의 엄청난 저항을 마주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충북도와 충주시, 지역 국회의원은 지역의료 정상화를 위한 모든 조처를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시의회는 "의료기관은 상업적 이익만을 추구하는 영리회사가 아니다"라고 지적하면서 "위급한 시민들이 타지의 큰 병원을 찾아 헤매는 사례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조속히 응급의료체계를 재점검하고 보완하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건국대 충주병원 노조가 25일 충북 충주시청 앞에서 병원 측의 근로자 특수 건강검진 업무 폐지 방침에 대한 충주시의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하는 서명부를 시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2022.01.25. bclee@newsis.com

노조와 시의회는 이날 시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개입을 호소하는 시민 서명부를 시 집행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건국대 충주병원은 충주와 인근지역 370개 업체 1만4000여명의 근로자에게 건강진단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93개 업체의 보관관리업무를 위탁받아 1만2000여명의 근로자를 관리했다.

소음, 분진, 유기용제, 중금속 등의 위험에 노출된 현장근로자들의 직업병 예방을 위한 특수건강검진은 충주에서 이 병원만 할 수 있다. 충주지역 특수건강검진 대상 근로자는 3만여명이며 이 병원은 연 1만4000여명 노동자들의 간, 폐, 심장, 신장 등의 중요 장기를 표적 검사해 왔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해 12월 채택한 결의문을 통해  "개원 이래 노후 의료시설과 전문 의료진의 부족 등 많은 시민 불만을 야기한 종합병원이 꼭 필요한 특수건강검진과 보건관리대행의 임무조차 저버리려 한다"며 "공익과 시민건강을 먼저 책임지는 의료기관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라"고 촉구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