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쓸수록 진화"…LG전자, 고객맞춤형 'UP가전' 선언(종합)

등록 2022.01.25 21:1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에서 손쉽게 업그레이드 진행
류재철 부사장 "쓸수록 더 편리해진 제품 경험을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LG전자가 'UP가전'을 통해 고객이 가전제품을 구매한 후에도 업그레이드로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더 맞는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키로 했다.

LG전자 H&A 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UP가전은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LG UP가전을 선포하며 ‘당신에게 맞춰 계속 더 좋아지는 가전’이라는 슬로건도 내걸었다. UP가전은 출시한 이후에 고객의 제품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고객 니즈, 페인포인트(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 등을 파악해 고객에게 필요한 새로운 기능, 서비스 등을 맞춤형 업그레이드로 제공한다. 고객은 제품을 사용하는 여정 내내 계속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들어주는 가전을 경험할 수 있다.

UP가전의 중심에는 고객과 제품을 연결해 고객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LG ThinQ)가 있다. 고객은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UP가전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수 있다. LG 씽큐 앱은 고객이 등록한 제품에 새로운 업그레이드가 추가되면 휴대폰에 알림을 보낸다. 고객은 자신에게 맞는 업그레이드를 선택해 적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날씨나 옷감의 종류에 딱 맞는 건조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UP가전인 트롬 건조기 오브제컬렉션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한다. 고객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건조정도를 기존 5단계에서 13단계로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훨씬 섬세한 의류 관리가 가능하다.

UP가전은 제품에 별도 부품을 장착해 하드웨어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LG전자는 UP가전의 확장성을 고려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설계한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비용 또한 무료다. 다만 하드웨어 업데이트는 모듈 또는 액세서리를 추가 비용을 내고 구입하는 방식이다.

LG전자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워시타워, 얼음정수기냉장고, 식기세척기, 휘센 타워, 에어로타워, 공기청정기, 홈브루 등 약 20종의 제품군에서 UP가전 신제품을 선보이며 라인업을 꾸준히 늘릴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늘어나면서 가전에 탑재된 펫 전용 모드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새로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고객을 위해 트롬 세탁기·건조기 오브제컬렉션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구매할 때는 없던 펫케어 기능이 추가된다. 이 기능은 반려동물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원인 물질을 제거한다. 이 때 펫케어 전용 필터, 건조볼 등 악세서리를 함께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LG전자는 펫 전용 제품이 아닌 퓨리케어 360°공기청정기에 펫 전용 필터를 장착하면 펫케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UP가전 신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류 본부장은 “UP가전을 통해 고객의 삶과 새로운 소통을 형성해 늘 새 것 같고 쓸수록 더 편리해지며 똑똑해지는 제품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기획, 운영, 개발을 맡는 100여 명 규모의 전담 조직을 운영한다. 또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 내 일대일 제안하기를 운영해 고객의 의견을 검토해 제품에 반영할 계획이다.

업그레이드로 인해 가전제품 교체 주기가 길어지지 않느냐는 질문에 류 본부장은 “내부에서도 그런 의견이 있었는데, 고객들이 새 기능을 더 잘 쓰기 위해 IT 제품처럼 교체 주기가 짧아질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며 “고객이 가치를 느끼고 인정해주면 어떤 형태로든 우리 사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치 않은 중장년층을 위해 앱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쉽게 만들려는 노력을 하고있다고 밝혔다. 류 본부장은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는 사람 누구나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