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업스테이지, 올해 첫 AI 대회 '캐글'에서 세계 2위 수상

등록 2022.01.25 16:2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계 3852개 팀 참여한 올해 첫 세계 AI 대회에서 금메달 획득

associate_pic

▲업스테이지의 김윤수 그랜드마스터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올해 첫 '인공지능(AI) 올림픽' 캐글 대회에서 국내 대표 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업스테이지는 200여 개국 900만명이 참가하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온라인 AI 경진대회인 캐글에서 2위에 올라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캐글은 구글이 보유한 데이터전문가 커뮤니티이자 AI 대회 플랫폼으로 전세계 AI 전문가의 객관적인 능력을 가늠할 수 있도록 등급과 랭킹 시스템을 운용한다.

다양한 기업들의 문제를 AI로 해결하는 경진대회 결과를 바탕으로 순위와 등급을 매기며 등급은 그랜드마스터, 마스터, 익스퍼트, 컨트리뷰터, 노비스 5등급으로 나뉜다. 최고등급인 그랜드마스터는 전 세계에 248명뿐이다.

이번 캐글 AI 경진대회는 글로벌 금융기업인 옵티버가 주최한 '주가 변동성 예측' 대회로, 주식 시장에서 주가의 단기 변동성을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예측해 매수와 매도 물량의 최적 가격을 설정하는 것을 목표로 챌린지를 진행했다. 작년 6월부터 약 7개월에 걸쳐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3852개의 팀이 참여해 AI 기술력을 겨뤘으며, 업스테이지의 김윤수 그랜드마스터가 전체 순위 2위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 대회는 참가자들이 3개월간 수백개의 주식에 대한 이전 10분간 주식 호가 및 거래 성사 데이터로 미래 10분의 단기 주가 변동성을 예측하는 모델을 구축하고, 이후 3개월 동안 수집된 실제 시장 데이터와 비교, 모델의 예측 정확도를 평가했다. 업스테이지는 예측 정합성을 높이기 위해 머신러닝 알고리즘 성능을 개선, 상위 0.05%의 결과를 올렸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입상한 김윤수 그랜드마스터는 지난해 최연소로 국내에서 6번째 캐글 그랜드마스터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서울대 학부생인 김윤수 그랜드마스터는 지난해 업스테이지의 AI 인재양성 프로그램인 글로벌 레지던시 과정에 참여해 업스테이지 전문가들의 멘토링을 통해 실전 현장을 경험하면서 AI 기술 개발 관련 실무 역량을 쌓아왔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부터 세계 AI 경진대회에서 5개의 금메달을 획득, 캐글 글로벌 랭킹 19위에 올랐다.

이로써 이달 1월 현재 전세계 AI 기술 상위 20인 중 한국인은 전체 10%인 2명이 됐다. 김윤수 그랜드마스터와 함께 컴페티션 팀을 이끌고 있는 김상훈 리더를 포함, 모든 한국인 그랜드 마스터는 업스테이지 소속이다.

캐글대회 수상 이외에도 업스테이지는 NeurlPS, AAAI, ACL, EMNLP 등 국제 AI 학회에 발표된 논문 등으로 입증된 AI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최신 AI 기술을 다양한 업종에 손쉽게 적용할 수 있는 'AI Pack'을 개발, 올 상반기 론칭을 계획하고 있다.

‘AI Pack’은 이미지에서 원하는 정보를 추출해 이용할 수 있는 광학문자인식(OCR) 기술, 의미가 유사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고성능의 자연어처리 검색 기술, 고객 정보와 제품 및 서비스 특징을 고려한 추천 기술 등 AI 기술을 맞춤형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원스톱 솔루션이다. 업스테이지의 'AI Pack'을 통해 고객들은 데이터 가공, AI 모델링뿐 아니라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항상 최신 AI 기술을 현업에서 이용할 수 있다.

김윤수 그랜드마스터는 "지난해 대회 1위를 차지한 쇼피대회와 그랜드마스터에 오른 커먼릿 대회 후 또 하나의 금메달을 획득해 기쁘다"며 "업스테이지 글로벌 레지던시에 합류한 뒤 캐글 그랜드마스터 김상훈 리더와 함께 일하며 많은 도움을 얻었고, 앞으로 더 좋은 AI 개발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