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크라이나 韓 대사관 정상 운영…"재외국민 안전 최우선"

등록 2022.01.25 16:36:55수정 2022.01.25 17:46: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 영국 등 대사관 비필수 인력 철수 나서
당국자 "그런 국가들 숫자 많은 편 아냐"
우크라이나 체류 국민 600여명…접경지역엔 無

associate_pic

[마리우폴=AP/뉴시스]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 마리우폴에서 우크라이나군 병사가 친 러시아 반군과의 대치 지역 참호에서 순찰하고 있다.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으면 미국과 동맹국들의 통일된 "신속하고 가혹한' 대응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22.01.25.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외교부는 "현재 우크라이나 주재 우리 대사관은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외교부는 (우크라이나 관련) 유사시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등 재외국민 안전 관련 조치를 계속해서 취해 나가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외교부 본부는 매일 현지 공관과 화상회의를 하며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현재 대사관 비필수 직원 및 가족 철수를 결정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미국, 영국, 호주, 일본 등과 달리 한국은 신중한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재외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란 게 우리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섣불리 대사관 인력을 빼내기보다는 현지 공관을 중심으로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국민 보호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이 당국자는 "깊이 들여다보면 (대사관 인력) 철수 권고 내지는 허용 이야기들이 나오는 국가들 숫자가 많은 편은 아니다"라며 "유럽 많은 나라들도 그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통상 우리나라는 과거 이런 유사 상황에서 일단 국민부터 챙긴다는 관점으로 비교적 공관철수를 신중하게 검토해왔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대사관 인력 철수 움직임이 전방위적으로 번지고 있는 건 아니다.

올렉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결정에 대해 "해외국이 외교공관의 안전과 보안을 확보할 권리를 존중하지만 이런 조치는 시기상조이자 과도한 경계의 예라고 본다"고 밝혔다.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 대표는 같은 날 EU 외교관들은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애초 약 800명으로 추산됐지만, 학생들의 방학 및 정세 불안으로 인한 귀국이 이어지면서 현재 600여명이 남아있다.

단 러시아와 접경한 돈바스 지역에 거주 중인 우리 국민은 없다. 대부분은 비교적 접경 지역에서 떨어진 내륙 지역에 체류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우크라이나 영토였지만 러시아가 실효 지배하고 있는 크림반도에는 철수 권고에도 불구하고 10명 미만의 교민들이 남아있다.

미국과 유럽 등 국제사회는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 병합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크림반도는 언제든 외교적 문제가 불거질 폭발성을 안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