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먹는 치료제 효과 확실…50세로 낮추는 것 검토"

등록 2022.01.25 16:39:24수정 2022.01.25 16:42: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작용 우려 의사 처방 소극…용량 줄여서라도 사용 권고"
"오미크론, 3만명 정점 예상…日처럼 뛰는 일은 없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투약 대상에 관해 "50세로 낮추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지금까지 투약했던 200여 분에게는 확실하게 효과가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먹는 치료제를) 투약 하면 위중증으로는 안 간다. 그것은 확실하게 드러났다"며 치료 효과를 강조했다.

정부는 먹는 치료제 도입 당시 65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저하자를 중심으로 우선 투약 대상 방침을 정한 바 있다.

그러나 안정성 확보 차원에서 고령층에서 많이 복용하는 고혈압·고지혈·당뇨 치료제와 동시 처방을 원칙적으로 제한하면서 예상보다 투약이 저조하자, 60세 이상으로 투약 연령을 낮춘 바 있다. 이를 다시 50세까지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총리는 "아직 그런(부작용) 거에 대해 보고된 게 없으니, 혹시라도 같이 처방했다가 부작용 나타날 경우를 우려해 의사 선생님들이 처방을 안 하는 것(이 문제였다)"며 "질병청 보고로 이번부터 가능한 적극적으로 용량을 줄여서라도 쓰시라고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높은 치료 효과를 감안할 때 1회 투약 용량을 줄여 기존 복용 약과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고령층에게 적극 투여함으로써 위중증률을 낮춰야 한다는 것이다.

김 총리는 국내 우세종화가 시작된 오미크론 변이 확산 양상에 관해서는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나라는 고위험군의 3차 접종률이 높아서 일본처럼 몇백 배 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확한 확진자 수 예측에 대해서는 "(상황을) 아주 비관적으로 보는 사람은 10만-20만 명까지 보고 있지만 (그렇게까지) 나올 것 같지는 않다"면서 "정부와 같이 일하는 분들은 3만명 정도에서 피크(정점)를 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택치료, 중등증 병상(확보), (먹는) 치료약, 동네 병·의원 참여를 패키지로 묶어서 싸움을 해내야한다"며 "좋은 무기가 있어서 한 칼에 정리할 수 있는 건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