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먹는 치료제 효과 확실…50세로 낮추는 것 검토"(종합)

등록 2022.01.25 17:01:58수정 2022.01.25 17:08: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작용 우려 의사 처방 소극…용량 줄여서라도 사용 권고"
"오미크론, 3만명 정점 예상…日처럼 뛰는 일은 없을 것"
"소상공인 큰 어려움은 임대료…정부-임대인 분담 고민"
"中企, 중대재해법 과도한 두려움…면책권 가이드 마련"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01.25.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투약 대상에 관해 "50세로 낮추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지금까지 투약했던 200여 분에게는 확실하게 효과가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먹는 치료제를) 투약 하면 위중증으로는 안 간다. 그것은 확실하게 드러났다"며 치료 효과를 강조했다.

정부는 먹는 치료제 도입 당시 65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저하자를 중심으로 우선 투약 대상 방침을 정한 바 있다.

그러나 안정성 확보 차원에서 고령층에서 많이 복용하는 고혈압·고지혈·당뇨 치료제와 동시 처방을 원칙적으로 제한하면서 예상보다 투약이 저조하자, 60세 이상으로 투약 연령을 낮췄다. 이를 다시 50세까지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총리는 "아직 그런(부작용) 거에 대해 보고된 게 없으니, 혹시라도 같이 처방했다가 부작용 나타날 경우를 우려해 의사 선생님들이 처방을 안 하는 것(이 문제였다)"며 "질병청 보고(는) 이번부터 가능한 적극적으로 용량을 줄여서라도 쓰시라고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높은 치료 효과를 감안할 때 1회 투약 용량을 줄여 기존 복용 약과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고령층에게 적극 투여함으로써 위중증률을 낮춰야 한다는 것이다.

김 총리는 국내 우세종화가 시작된 오미크론 변이 확산 양상에 관해서는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나라는 고위험군의 3차 접종률이 높아서 일본처럼 몇백 배 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01.25. ppkjm@newsis.com

정확한 확진자 수 예측에 대해서는 "(상황을) 아주 비관적으로 보는 사람은 10만~20만 명까지 보고 있지만 (그렇게까지) 나올 것 같지는 않다"면서 "정부와 같이 일하는 분들은 3만명 정도에서 피크(정점)를 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택치료, 중등증 병상(확보), (먹는) 치료약, 동네 병·의원 참여를 패키지로 묶어서 싸움을 해내야한다"며 "좋은 무기가 있어서 한 칼에 정리할 수 있는 건 없다"고 강조했다.

국회에서 진행 중인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증액 주장에 관해선 "여의도에서 '빚을 내서라도 이분들을 보호해야 한다'라고 결정을 하면 정부도 조금 고민을 해야겠다"면서도 "(정부가) 지금 미리 '빚을 내겠다'는 소리는 못 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아무리 정부가 도와줘도 소상공인들이 부족하다고 하는 것 중의 상당 부분이 임대료 부담이다. 이런 문제에 대해선 왜 국회에서 논쟁이 안 되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며 "임대료 부담를 임차인에게 다 짊어지게 하지 말고 정부와 임대인이 나눠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중대재해처벌법 본격 시행에 따른 중소기업 중심의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 "중소기업 하시는 분들에 과도한 두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일단 시행해가면서 고용노동부로 하여금 재난·산재 회피 요인의 면책권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구체적으로 (마련)해서 과도한 두려움을 갖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