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리처드 기어로부터 뺨에 뽀뽀받은 印 여배우, 15년만에 외설 혐의 벗어나

등록 2022.01.26 07:06:38수정 2022.01.26 21:4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뉴델리(인도)=AP/뉴시스]할리우드 배우 리처드 기어(왼쪽)가 2007년 3월15일 인도 뉴델리에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열린 행사 도중 인도 여배우 실파 셰티를 포옹하며 뺨에 키스하고 있다. 이로 인해 외설 혐의로 고소됐던 셰티에 대해 인도 법원은 "근거없다"고 기각, 그녀는 15년만에 외설 혐의에서 벗어나게 됐다. 2020.1.26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유세진 기자 = 인도 발리우드의 여배우 실파 셰티가 2007년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수도 델리에서 열린 행사 도중 배우 리차드 기어로부터 뺨에 키스를 받았다는 이유로 주어진 외설 혐의로부터 15년만에 벗어났다고 BBC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 법원은 셰티가 "원치 않는 접근의 희생자"라며 그녀에 대한 외설 혐의는 근거없는 것이라고 판결했다.

기어는 당시 델리에서 열린 행사에서 세티를 껴안으며 볼에 키스했었다. 그는 "볼에 키스하는 것은 에이즈 전염으로 이어질 수 없는 안전한 행동이라는 것을 보여주려 했다"고 말했었다.

그러나 공공장소에서 키스하는 것을 금기시하던 당시 인도에서 기어의 행동은 인도의 가치에 대한 모욕으로 간주돼 급진 힌두교 단체들의 항의를 촉발시켰다.

기어에 대한 체포영장은 곧바로 인도 대법원에 의해 기각됐다. 그러나 셰티에 대해 뭄바이에서 제기된 외설 혐의 고소는 15년이 지난 뒤에야 지난주 기각됐다.

associate_pic

[콜카타(인도)=AP/뉴시스]인도 여배우 실파 셰티가 지난 2006년 8월1일 인도 콜카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셰티는 2007년 3월15일 인도 뉴델리에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열린 행사 도중 헐리우드 스타 리처드 기어로부터 뺨에 키스를 받았다는 이유로 외설 혐의로 재판을 받아 왔는데 15년만에 법원으로부터 근거없다는 판결을 받아 외설 혐의에서 벗어나게 됐다. 2022.1.26

셰티의 변호인은 셰티가 당시 기어의 키스에 충분히 항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녀가 키스를 허용했다고 간주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해 왔다.

실파 셰티는 2007년 그녀가 인종차별적인 괴롭힘과 모욕의 희생양이 됐던 영국의 리얼리티 쇼 '셀러브리티 빅 브라더'에 출연해 인도 밖에서 주목을 받았었다. 그녀는 그 대회에서 우승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