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음성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불…2억5000만원 피해(종합)

등록 2022.01.26 06:34:27수정 2022.01.26 06:4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음성=뉴시스] 조성현 기자 = 25일 오후 11시17분께 충북 음성군 대소면 한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음성소방서 제공) 2022.01.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음성=뉴시스] 조성현 기자 = 25일 오후 11시17분께 충북 음성군 대소면 한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5분 만에 관할 소방서 인원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 다음날 오전 3시36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이후 대응 1단계를 해제한 뒤 오전 5시59분께 완전 진화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공장 건물 792㎡가 전소돼 소방서 추산 2억5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