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시관에 꽃이 만발…이경순-조기주 5번째 모녀전

등록 2022.01.26 11:45: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self-portrait-2022-kjcho-2250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효극 기자 = 이경순-조기주 5번째 모녀전엔 100점이 넘는 작품이 전시돼 회고전을 방불케 한다.

'발견의 시학, 추상과 구상 사이'를 주제로 어머니 이경순의 구상 작품과 비구상 작가인 딸 조기주의 반(半)추상 자화상이 첫 선을 보이며 접점을 찾는다.

토포하우스(서울) 1층은 국전 초대작가 출신 이경순 화백의 화려한 꽃그림 74점이 전시돼  꽃밭으로 변신했다. 미발표 장미작품과 국전 특선작 인물화 두 작품도 선보인다.

2006년 조기주가 감독, 제작, 극본, 주제가 작곡까지 맡은 20분 단편영화 '연속 그러나 불연속'과  단편 애니메이션도 감상할 수 있다.  2월6일까지.


◎공감언론 뉴시스 al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