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 1위 잡아라' 여자축구, 27일 숙명의 한일전

등록 2022.01.26 09:54: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지소연 vs 이와부치 맞대결 관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여자축구대표팀 지소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여자 아시안컵 첫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숙명의 라이벌'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조 1위를 노린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27일 오후 5시(한국시간)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일본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1일 베트남과 1차전(3-0 승)과 24일 미얀마와 2차전(2-0 승)을 모두 승리하며 2연승(골 득실 +5)을 달렸다.

일본도 1차전에서 미얀마(5-0 승), 2차전에서 베트남(3-0 승)을 완파하며 2연승(골 득실 +8)을 획득, 두 팀이 나란히 승점 6점을 챙기며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이로써 C조 1위는 숙명의 한일전에서 결정 나게 됐다.

이번 대회는 12개국이 3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2위와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상위 2개 팀이 8강에 오른다.

여자 아시안컵 최종 5위 안에 들면 2023년 호주·뉴질랜드가 공동개최하는 여자월드컵 출전권을 얻는다.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전은 한일전 이상의 의미가 있다.

C조 1위를 해야 다른 조 3위 중 한 팀과 8강에서 만난다. 반면 C조 2위가 되면 B조 1위와 붙는다. B조 1위는 2연승을 기록 중인 호주가 유력하다.

호주는 조별리그 첫 경기였던 인도네시아와 경기에서 무려 18-0 대승을 거뒀다. 또 2차전에선 필리핀을 4-0으로 대파하는 등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한 팀이다.

일본과 골 득실에서 뒤져 조 2위인 한국은 최종전을 무조건 이겨야 호주를 피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여자축구대표팀 이금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그러나 일본 여자축구는 아시아 최강국이다. 1986년 이래 아시안컵 4강에서 밀려난 적이 없다. 2014년과 2018년 대회에선 모두 결승에서 호주를 누르고 우승했다.

상대 전적에서도 일본이 31경기를 치러 17승10무4패로 크게 앞선다.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2019년 12월 부산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최종전에서도 일본에 0-1로 졌다.

한국의 일본전 마지막 승리는 2013년 7월 서울에서 열렸던 동아시안컵 경기로, 당시 지소연(첼시)이 2골을 터트리며 2-1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도 지소연이 공격 선봉에 나선다.

베트남(2골), 미얀마(1골)를 상대로 2경기 연속 골 맛을 본 지소연은 미얀마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일본전에 집중해서 꼭 조 1위로 토너먼트에 갈 것"이라고 각오를 보였다.

일본도 최정예 멤버로 한국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잉글랜드 여자축구 아스널에서 뛰는 이와부치 미나(아스널)가 코로나19에서 회복해 팀 훈련에 합류했다.

이와부치는 인도 도착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앞선 조별리그 2경기를 뛰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