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6세도 받는다…10만원 문화누리카드 기초수급자·차상위 모두 지원

등록 2022.01.26 10:01:10수정 2022.01.26 12:39: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670억원 투입해 연간 10만원 규모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화누리카드 홍보 포스터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2022.1.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그동안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일부에게 선착순으로 지원하던 통합문화이용권, 일명 문화누리카드를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모두에게 지원한다.

문체부는 올해 국비 1881억원과 지방비 789억원 등 총 2670억원을 투입해 처음으로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전원에게 연간 10만원 규모의 문화누리카드를 지원한다.

문화누리카드는 전국 2만4000여개 문화예술·여행·체육 분야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영화 관람시 2500원 할인, 도서 구매시 10% 할인, 스포츠 관람시 40% 할인, 저렴한 가격으로 철도 여행을 할 수 있는 '코레일 문화누리카드 레일패스' 구매 등 다양한 혜택을 함께 제공한다. 문화예술단체가 기부한 입장권 '나눔티켓'도 1인당 4매까지월 3회 한도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중 수급 자격을 유지하는 경우 별도 신청 없이 자동으로 올해 지원금이 충전된다. 자동 재충전 대상자가 아니거나, 새롭게 문화누리카드를 발급해야 할 경우 다음달 3일부터 문화누리카드 누리집과 전국 주민센터, 모바일 앱을 통해 11월30일까지 발급받을 수 있다.

만 14세 미만 미성년자의 경우 문화누리카드를 신청할 때 필요한 대리인 자격을 확대한다. 그동안 만 14세 미만 미성년자의 경우 법정 대리인이 문화누리카드를 신청할 수 있어 법정 대리인과 함께 거주하지 않거나 교류가 단절된 미성년자는 문화누리카드를 발급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부터는 법정대리인 외에도 세대주, 성인인 세대원도 미성년자를 대리해 신청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진흥법' 시행규칙을 개정·시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