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언론단체 주장 반박…"정부광고 집행 세밀히 설계"

등록 2022.01.26 11:38:03수정 2022.01.26 16:0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언론4단체, 24일 "오류 많은 신문열독률 조사, 광고 활용 반대" 성명
문체부 "영업장도 조사대상 포함…ABC부수보다 열독률이 더 효과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한국ABC협회 사무검사 조치 권고사항 이행 점검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황희 장관은 한국ABC협회의 조치권고 불이행에 따라 ABC 부수공사정책적 활용 중단, 언론 보조금 지원 기준에서 제외, 공적자금 환수 등을 밝혔다.  2021.07.08.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정부가 최근 변경된 정부광고 집행 기준 관련 언론단체들이 반대 성명을 낸 데 대해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해 세밀하게 조사를 설계했다"고 반박했다.

26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조달청 입찰을 통해 '신문잡지 이용조사'를 수행할 전문 리서치 기관을 선정하고, 통계학·미디어·사회학 등 유관 분야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해 세밀하게 조사를 설계했다.

앞서 한국신문협회·한국지방신문협회·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 언론 4단체는 지난 24일 "오류 많은 신문열독률 조사, 정부광고 집행 지표 활용 중단하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낸 바 있다.

하지만 공동 성명 안에 들어있는 조사내용 및 정부광고 지표 활용 방식이 사실과 다르다는 설명이다.

먼저 집, 회사, 학교, 공공장소 등 이용 장소와 상관없이 지난 1주일간 종이신문을 읽은 경우를 조사해 영업장에서 신문을 읽은 경우도 조사 결과에 포함했기 때문에 영업장이 조사대상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열독률은 일반 국민 '개인'을 조사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영업장을 표본추출틀로 하는 것은 통계적으로 불가능하며, 개인에 대한 표본추출틀로 통계청 제공 집계구를 활용하는 것은 다른 조사들에서도 일반적인 방식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조사도 통계청 집계구를 표본추출틀로 활용한 가구 추출에 의한 대면조사로 진행했으며, 전국 만 19세 이상 5만1788명을 조사했다.

지역별 표본의 경우 지역신문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방식으로 통계를 설계했다고 전했다. 조사 표본에는 17개 지역을 고루 포함했으며, 인쇄매체 이용조사 중 최대 규모인 5만명 이상의 표본을 조사했다. 

가급적 전국 모든 지역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제곱근 비례배분 방식을 사용했으며, 최종 결과 산출시 지역별 인구수에 따른 만 19세 이상 실제 인구 분포에 맞게 가중치를 뒀다.
 
언론 4단체 공동 성명에 기재돼 있는 표본 샘플 비율은 조사 단위 표본 비율이 아닌 전체 모집단에서 표본이 차지하는 비율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황성운(왼쪽) 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정책국장, 김영주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한국언론진흥재단 열독률 조사 결과 관련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30. photo@newsis.com


소규모 지역신문이 배제됐다는 지적에는 "모든 종이신문을 조사대상으로 했다"며 지난해 9월 기준 정기간행물 시스템에 등록된 신문 전체 3560개를 검색 가능하도록 조사원 태블릿PC에 탑재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종이신문을 발행하지 않는 신문사임에도 열독률이 잡힌 경우에는 정부광고 지표 중 하나인 '정상발행 여부'를 함께 확인해 정상적으로 발행되지 않는 매체의 경우 정부광고 집행이 제한된다고 밝혔다.

가중치가 불투명하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된 전문 리서치 기관에서 조사를 설계·수행했다"며 통계학자, 사회학자 등 조사 전문가들이 참여한 사문회의를 통해 조사 전 설계 검토를 거쳤고, 조사 결과에 대한 가중치 적용 내용은 결과 보고서에 상세하게 기술돼 있다고 했다.

아울러 ABC협회의 발행 및 유가부수와 부합하지 않는 지적에 대해서는 "신문이 발행·판매됐다고 해서 바로 열독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며 "광고 효과는 이용자에게 도달돼야 발생하므로 이용률, 인쇄매체의 경우 열독률이 보다 효과적인 지표"라고 강조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언론 현업, 유관 기관·단체, 학계 등 의견수렴을 통해 정부광고지표와 관련한 미세 보완을 주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