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역대 최다 563명 추가 확진…오미크론 확산 중

등록 2022.01.26 13:31:33수정 2022.01.26 17:54: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변이 141명 늘어 650명째
20대 확진자 전체 30% 차지
70대 확진자 1명 사망, 누적 366명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00명대로 다시 증가한 20일 오후 부산진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2.01.20.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사상 처음으로 500명을 넘어섰다.

부산시는 26일 0시 기준 지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563명(부산 2만9877~3만439번 환자)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2월 21일 부산 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하루 최다 확진 규모다. 앞선 최다 확진은 지난해 12월 23일 433명이다.

이날 추가된 확진자는 국내 감염 548명, 해외입국 15명이다.

이들 확진자 중 20대(만 20~29세) 확진자가 171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30%를 차지했다. 또 2003년생(만 19세) 확진자가 87명이며, 상당 수가 주점,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관련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부산시는 밝혔다.

먼저 지난 19~25일 확진자 중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정 사례로 141명이 추가됐다. 추가 확정 사례 중 지역감염 128명, 해외입국자 13명이다.

이로써 부산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누계는 총 650명(지역감염 477, 해외입국자 152, 입국자 가족 21)으로 늘어났다.

아울러 북구 소재 대학교, 해운대구 소재 학원등 2곳에서 신규 집단감염가 발생했다.

북구 대학교의 학생 1명이 유증상자로 22일 확진됐으며, 이 학생의 동선에서 교내 체육시설이 파악돼 접촉자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용자 11명, 종사자 2명 등 1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더불어 가족 등 접촉자 4명도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18명(이용자 12, 종사자 2, 접촉자 4)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만명을 넘었다. 전날보다 4400명 이상, 일주일 전보다 7000명 이상 폭증했다. 사망자는 32명 늘어 누적 6620명이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해운대구 학원의 경우 원생 1명이 유증상자로 21일 확진됐다. 이에 접촉자 33명에 대한 조사를 통해 원생 12명, 종사자 3명 등 1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와 함께 가족 5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관련 확진자 누계는 총 21명(원생 13, 종사자 3, 가족 접촉자 5)이다.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업체, 대학교, 유흥주점 등에서 추가 감염이 속출했다.

기장군 사업체 8명(누적 25명), 영도구 대학교 16명(누적 22명), 부산진구 유흥주점 37명(누적 63명), 부산진구 주점B 15명(누적 65명)이 각각 추가로 확진됐다.

또 70대 확진자 1명이 숨졌으며, 누적 사망자는 총 366명이다.

치료 중인 확진자는 재택치료 1498명을 포함한 총 2770명이며, 위중증 환자는 19명(70대 이상 12명, 60대 6명, 40대 이하 1명)이다.

현재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77개 중 14개(18.2%), 일반병상은 797개 중 249개(31.2%), 생활치료센터 병상은 1989개 중 1029개(51.7%)가 각각 사용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