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전 사전안내제도 추진

등록 2022.01.26 14:17:18수정 2022.01.26 18:5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미세먼지 없는 내포신도시 충남도청사 모습. (사진-독자 제공)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고농도 미세먼지’ 대기배출사업장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전 사전안내제도를 시행한다.

도는 미세먼지 발생요인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예측시 대기배출사업장에 사전안내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전안내는 도내 대기오염물질 자발적 감축협약 사업장과 비상저감조치 의무대상 사업장 총 155곳을 대상으로 한다.

현재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시행 전날 오후 5시에 발령해 시행 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적용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사업장은 가동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방지시설 효율 개선 등 저감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이번 사전안내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대기배출사업장이 미세먼지 저감조치 이행 등 비상 상황에 미리 대비하고 운영상 어려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도는 ‘충남형 대기질 분석·진단시스템(보건환경연구원)’으로 3일 뒤의 대기질을 예측·분석해 초미세먼지(PM2.5) 일 평균농도가 50㎍/㎥를 초과할 경우, 대상 사업장에 고농도 상황을 사전 안내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사업장은 가동률 조정 검토 등 미리 대비 태세를 유지해 선제적으로 미세먼지 감축조치를 이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안재수 도 기후환경국장은 “고농도 미세먼지 사전예보로 도내 대기배출사업장의 미세먼지 발생요인 관리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미세먼지 발생 저감을 위해 도내 사업장과 유기적으로 소통하고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