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상주 지천동 야산 불…40분 만에 진화

등록 2022.01.26 17:09: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상주=뉴시스] 박홍식 기자 = 26일 오후 3시 47분께 경북 상주시 지천동 야산에서 불이 나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산림당국은 산불 진화헬기 1대와 인력 30명을 투입해 이날 오후 4시 20분께 불을 껐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고락삼 과장은 "바람이 약하게 불어 진화인력이 진화차를 이용해 산불 현장까지 신속하게 접근, 산불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산불예방을 위해 입산 시 라이터나 성냥 등의 화기물을 소지하지 말고, 산림 인접지에서 농산 폐기물과 생활쓰레기를 소각하는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산림당국은 현장 조사를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면적을 파악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