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李 "네거티브 중단" 선언 후 비방 재개…野 "선거용 '쇼'"(종합)

등록 2022.01.26 17:15: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네거티브 중단" 선언 90분 만에 與 '김건희 녹취록' 틀어
李 후보도 경기 고양 유세에서 윤석열 저격 발언 쏟아내
국민의힘 "네거티브 중단쇼 하지 말고 살던 대로 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공동취재사진) 2022.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은 26일 '네거티브 중단'을 천명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선언과 달리 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가 계속 되자, "선거용 쇼"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의 진정성을 의심하며 "영혼 없는 메아리" 등의 냉소적인 반응도 흘러나왔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는 그동안 '나는 네거티브 안 한다'고 말하며 뒤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동원해 왔다"며 "이 후보가 오늘 대국민 약속을 하자마자, 국회 법사위에서 김용민 의원은 김건희씨 관련 몰래 녹음을 틀었고, 강득구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계좌에 요건도 안 되는 증거보전 신청을 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뿌렸다"고 했다.

이어 "네거티브’를 안 해왔다면서 새삼 무엇을 중단한다는 것이나"며 "'네거티브 중단한다', '더불어민주당 바꾸겠다'는 이 후보의 말, 새빨간 거짓말이다. 선거용 '눈속임'이고 '쇼'라는 것이 90분만에 입증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선거마다 네거티브에 대한 입장을 자신의 유불리에 따라 번복해온 사실을 문제 삼았다.

2014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이 후보가 자신의 욕설파일이 유포되자 돌연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후 2017년 대선 경선에선 당시 문재인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요청하자, '과도한 네거티브 규정이 바로 네거티브'라며 거부했다는 것이다. 이후 2018년에는 다시 '네거티브 없는 선거혁명을 이룬다'고 했다가,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와 네거티브 공방을 이어오다가 돌연 중단을 선언했다고 국민의힘은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패륜 욕설과 친형을 강제입원시키려 했던 잔혹사가 드러나려고 하니 같이 네거티브를 하지 말자고 한다"며 "'네거티브 중단쇼' 하지 말고 원래 하던 대로, 살던 대로 하시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이 후보의 유세 발언도 네거티브 논란을 낳았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고양 화정역 문화광장 연설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가 공공개발을 하려는 것을 못하게 막고 거기서 난 이익을 다 50억 클럽, 100억 고문료로 수억을 다 받아먹은 사람이 다 누구냐, 국힘 아니냐"고 공격했다.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경기 파주시 금촌역 광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2.01.26. photo@newsis.com

또 "여기서 이 업자들이 번 돈 중 일부러 관련자들이 모 후보 집을 사줬지 않느냐"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누나가 윤 후보의 부친 집을 매입한 사실을 거론했다. "부실대출 수사를 대검 중수부가 했는데 수사해보니 부실대출, 부정대출을 받았다. 그러면 잡아서 처벌해야 할 거 아니냐. 그런데 그냥 내버려뒀다"며 윤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화천대유 대출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본부 원일희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를 향한 근거없는 허위비방 네거티브"라며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에게 언행불일치는 불치의 DNA인가"라고 꼬집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네거티브 중단 선언에 대해 "이 후보는 고개를 숙이며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제 와서?'라는 반응을 보일 뿐"이라며 "이유는 단순하다. 이 후보의 말은 너무 가볍게 뒤집히고, 행동은 뱉은 말과 모순돼 도저히 믿음이 가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일갈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선대본부 대변인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국민께 읍소했지만 '영혼 없는 메아리'에 불과했다"며 "이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은 어물쩍 물타기로 자신의 잘못을 넘어가려는 꼼수에 불과할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제안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하하하. 네거티브, (민주)당과 또 지지세력들에 의해서 수도없이 하지 않았나"라며 "네거티브라고 하는 건 객관적인 근거도 없는거를 가지고 하는거를 네거티브라고 하고, 합당한 근거가 있는 것에 대해서 국민이 최고 의사결정권자를 검증하는 것은 국민의 권리"라고 맞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