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팀' 이재명·이낙연, 텃밭 호남 민심 다잡는다

등록 2022.01.27 05:00:00수정 2022.01.27 08:13: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호남 지지율 60%대에 머물러 타개 필요
호남 압도적 지지 없어 수도권도 고전
李, 안전 진단·재발 방지 대책 등 논의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6일 경기 파주시 금촌역 광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2.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원팀으로 호남 민심 다잡기에 나선다. 이 전 대표의 합류에도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이 60%대에 머물자 지지율 제고를 위한 것이다. 호남의 압도적 지지를 바탕으로 수도권을 공략하겠다는 민주당의 전략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이 후보가 최근 수도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밀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설 날 이전 호남에서 지지층을 다잡고 윤 후보와의 진검승부에 들어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윤 후보의 상승세에 위기감을 느낀 민주당이 최근 인적쇄신에 돌입한 것으로 같은 맥락이다. 정권교체 바람이 수도권에서 거세지는 것을 감안해 전통적 텃밭인 호남에서 정권 재창출의 절박함을 호소하며 지지층을 결집하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27일 광주를 찾아 공약을 발표하고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 등을 방문한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광주공항에서 광주 공약을 발표한다.

이어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해 안전 진단과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후 2시 북구 말바우시장을 찾아 시민들과의 소통을 이어간다.

이 후보는 오후 6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함께 동구 충장로우체국 앞에서 시민들과 만나 지지를 호소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