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심상정, 광주 참사 관련 오세훈 면담…"HDC 면허취소 요청"

등록 2022.01.26 17:49: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세훈, 여러 행정절차 통해 조속히 결정하겠다고 답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시청청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심상정 후보는 이날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강력한 처분을 촉구했다. 2022.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6일 서울시청을 찾아 오세훈 시장을 면담하고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의 면허 취소를 요청했다.

심 후보는 이날 면담 뒤 "오 시장이 광주 아이파크 참사 기업인 현대산업개발의 행정처분 권한을 갖고 계신 분이기 때문에 신속하고 엄정한 그런 처분을 조속히 내려주십사 요청을 드렸다"며 "현대산업개발에 대해서 면허 취소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말씀해 주시라고 이야기를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산업개발은 불과 6개월 전에 9명의 무고한 시민을 죽였다. 그리고 지금 6명의 노동자들이 실종된 상태"라며 "현대산업개발이 사고는 쳐놓고 지금 그 위험을 공공에 다 떠넘기고 있는데 현대산업개발은 첨단 안전 장비들을 동원해서 지금 실종자 탐색과 또 구조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야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3년간 같은 붕괴 사고가 33건이 있었는데 그중에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게 현대산업 건설 현장"이라며 "성수대교 붕괴 사건이 났을 때 동아건설을 면허 취소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께서는 '여러 행정절차를 통해서 조속한 시일 내에 결정을 하겠다. 빠른 시일 내에 하겠다'고 약속을 해 주셨다. 제 생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는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심 후보는 "서울시가 지금 건설업체 등록이 전국에서 두 번째인데 최근 대형 민간 건축 현장에 대한 조사도 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래서 그 조사 결과도 좀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해달라고 요청드렸다"며 "사람 잡는 기업이 또 건설 사업에 손을 대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제가 오 시장에게 강력하게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