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靑 "베이징 종전선언 계획한 적 없어…불발 표현 부적절"

등록 2022.01.26 18:35: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베이징 올림픽 계기 종전선언, 언론이 만든 가설일 뿐"
"올림픽 계기 종전선언 타임 테이블 가져본 적도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청와대 본관. 2019.05.22.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김성진 기자 = 청와대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을 계기로 한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 구상이 결과적으로 실현되지 못한 것에 관해 애초부터 종전선언 추진 계획이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의 종전선언 구상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언급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부는 그것(종전선언)을 하겠다고 발표하거나, 계획을 했다거나, 그런 타임 테이블을 가져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언론에서 그 시기 쯤 베이징에서 (남북미중 정상이) 모여서 (종전선언을) 하면 평화올림픽 성공에 도움이 되고, 실질적으로 정상들이 모이니까 효율성이 있을 거 같다고 해서 베이징 올림픽 계기 종전선언을 타임 테이블상으로 놓고 합리적으로 추론해서 만든 가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들 간 만남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해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계기의 종전선언이 불발·무산됐다고 표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5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단장으로 정부 대표단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공식 파견한다고 발표했다. 이와는 별도로 박병석 국회의장도 다음달 3~6일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이를 두고 외교적 보이콧을 주도해 온 미국의 시선을 의식해 주무 부처 장관을 대표단으로 파견하되, 의전 서열 2위인 국회의장의 추가 방문 형태로 절충점을 택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다만 문 대통령이 지난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을 추진하기에는 외교적 여건이 더 어려워졌다는 평가다.

그동안 정부와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과 종전선언 구상에 대한 부정적 메시지를 꾸준히 발신하며 출구전략을 모색해 왔다.

"베이징 올림픽과 종전선언을 불가분의 관계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21년 12월24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베이징 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는 기대가 사실상 어려워졌다(12월29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 등 부정적 메시지를 발표하며 종전선언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후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 12일 "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문 대통령의 불참을 처음 공식화 했다. 이어 개회식을 열흘 앞둔 시점에 황 장관 파견을 공식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