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문가들 "美, 3월 금리인상 돌입…올해 6~7회 올릴 수도"

등록 2022.01.27 08:46:09수정 2022.01.27 09:3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부터 양적긴축 들어갈 듯

associate_pic

[워싱턴DC=AP/뉴시스]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상원 청문회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참석했다. 2022.01.27.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주요 투자은행(IB) 등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첫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 종료되는 오는 3월로 내다봤다. 또 5월 대차대조표 축소(보유자산 축소)를 발표하고 6월부터 양적긴축에 들어가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27일 한국은행 뉴욕사무소에 따르면 주요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미 연준이 오는 3월 첫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등 연말까지 최소 4차례 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연말까지 매회 금리를 올려 6~7회 인상하거나 한번에 0.5%포인트 인상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미 연준은 25~26일(현지시간) 열린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정책금리 목표범위(0~0.25%)를 동결하고,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 종료되는 3월 금리인상을 고려중이라고 밝혔다. 또 '연준 대차대조표 축소 원칙'을 발표하고 대차대조표 축소를 종전보다 더 일찍, 빠른 속도로 시행하지만 금리인상 개시 이후 시작하기로 했다. 

정책결정문에는 "인플레이션 2% 대폭 상회와 강한 노동시장으로 인해 곧 금리 인상이 적절한 것으로 예상된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현 상황이 종전의 경기 싸이클과 다르다는 점을 재강조 했으며 향후 매 회의마다 정책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등 전반적으로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인 톤을 유지했다"며 "올해 중 금리인상이 4차례 이상일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향후 시장이 올해 중 6~7회 인상을 반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또 "대차대조표 축소 원칙을 발표한 것은 양적긴축 개시 결정이 임박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다소 놀라웠으며 5월 FOMC에서 발표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말했다.

시티는 "대차대조표 축소를 6월 발표하고 7월 실시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또 "파월 의장이 지나치게 높은 인플레이션과 역사적으로 경직된 노동시장 등 이번 금리인상기가 과거와 다르다는 점을 반복적으로 강조한 점, 시장 컨센서스(매분기 0.25%포인트 인상)보다 공격적인 인상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은 점, 금융여건 긴축을 연준의 정책 변화에 따른 예상된 결과로 인식한 점 등이 매파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도이치뱅크는 "연준이 발표는 모두 예상에 부합하며 놀라운 점이 없었다"며 "반면 파월 의장 기자회견은 0.5%포인트 금리인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등 예상보다 매파적이었다. 대차대조표 축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을 일축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웰스파고는 "파월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0.5%포인트 금리인상 및 매 회의시마다 금리인상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는 등 매파적이었다"며 "첫 번째 금리인상 이후 대차대조표 축소 결정을 위해 적어도 한번은 회의를 가질 것이라고 언급한 점에 비추어 5월 회의에서 대차대조표 축소를 발표하고 6월부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JP모건은 "연준은 시장의 3월 금리인상 예상을 강하게 확인시켜 주었으며 자산매입 3월 초 종료 발표도 예상에 부합한다"며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은 연준 의장으로서 지금까지 발언 중 가장 매파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골드만삭스는 "3월 FOMC 이후 언제든지 대차대조표 축소가 시작될 수 있으며 적극적인 자산매각 가능성은 낮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