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수본, 광주 아파트 붕괴 현장 혈흔 DNA 검사 요청

등록 2022.01.27 09:14:39수정 2022.01.27 10:26: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날 밤 파쇄기로 직벽 뚫는 작업 진행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소방당국이 지난 25일 오후 실종자 1명의 신체 일부가 발견된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현장 27층 2호실 안방에서 구조 작업을 하고있다.(사진=광주시소방안전본부 제공) 2022.01.26.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신축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 17일째를 맞은 가운데 구조당국이 붕괴 건물 28층을 뚫고 두 번째로 발견된 실종자를 향해간다.

27일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중수본) 등에 따르면 구조당국은 지난 25일 발견된 신원 미상 실종자 구조를 위해 이날 201동 28층의 벽을 뚫는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중수본은 전날 실종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28층의 1호실 벽을 뚫는 천공 작업을 밤 늦도록 진행했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 발견된 혈흔을 채취하고 경찰에 DNA 검사를 요청했다.

중수본은 지난 25일 실종자로 추정되는 신체 일부와 혈흔이 묻은 작업복을 무너진 201동 27층 2호실 안방 위쪽에서 발견했다. 발견 장소에는 내려 앉은 슬라브와 깨진 콘크리트 더미에 철근이 얽혀 있어 이를 걷어내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중수본은 발견 초기 27층 천장을 뚫고 실종자를 구조하는 방법을 고려했으나, 지반이 약해 파괴 시 진동 여파로 콘크리트 더미가 쏟아질 우려가 적지 않아 고심 끝에 구조방법을 바꿨다.

예상 구조작업 장소는 구멍을 뚫은 곳으로부터 3.2m 반경이다. 실제 구조장소는 2m 반경으로 오차가 있을 수 있다고 중수본은 설명했다.

중수본은 이날 탐색에 구조대원 224명(현장투입 80여명), 장비 49대, 인명구조견 4마리, 드론 4대를 투입시키면서 수색을 이어간다.

원활한 수색을 위한 보조작업도 진행된다. 현산은 이날 중 붕괴건물의 안정화를 위해 잭 서포트(수직 하중을 버텨낼 가설 지지대)를 추가로 설치한다. 전날 추가로 투입된 240본을 야간작업을 통해 건물 내부로 옮겼다.

구조대원과 보급품 운송을 위한 리프트 설치도 이어진다. 이날 안으로 리프트의 마스트 부분을 설치하면서 주말까지 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건설용 리프트가 설치되면 상층부 수색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외벽의 전도 방지를 위해 H빔 철골을 두르는 작업도 함께 진행된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화정아이파크 201동 39층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구조물 등이 무너져 내려 하청 노동자 1명이 다치고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6명 중 1명은 사고 사흘째인 지난 13일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수습됐으나 숨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