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주 무령왕릉·왕릉원서 새로운 명문 벽돌 출토

등록 2022.01.27 09:28: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29호분 폐쇄벽돌서 제작자 출신지 기록 확인
'조차시건업인야'로 판독…'이것을 만든 사람은 건업인이다' 해석
"당시 벽돌과 무덤의 축조, 중국 남조 영향 받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29호분에 대한 발굴조사를 추진해 왕릉급 고분을 재확인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무덤 입구를 폐쇄하는데 사용한 벽돌을 전량 수습해 정리한 결과, '조차시건업인야(造此是建業人也)'라는 명문이 새겨진 벽돌을 새롭게 확인했다. 사진은 29호분 벽돌 명문(刻書): 조차시건업인야(造此是建業人也). 해석: 그것을 만든 이는 건업 사람이다. (사진=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제공) 2022.0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충남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29호분에 대한 발굴조사에서 발견된 29호분 폐쇄 벽돌에서 제작자 출신지의 기록이 나왔다.

27일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29호분에 대한 발굴조사를 추진해 왕릉급 고분을 재확인했다"며 "그 과정에서 무덤 입구를 폐쇄하는데 사용한 벽돌을 전량 수습해 정리한 결과, '조차시건업인야(造此是建業人也)'라는 명문이 새겨진 벽돌을 새롭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에는 굴식돌방무덤과 벽돌무덤이 함께 자리하고 있는데, 이 중 벽돌무덤인 무령왕릉과 6호분에서는 글자가 새겨진 명문 벽돌이 이미 출토된 바 있어 당시 대외교류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비교·평가되고 있다.

이번 29호분 벽돌에서 처음 확인된 명문은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다른 것으로, 당시 제작자의 출신지가 기록된 매우 중요한 자료라고 연구소 측은 설명했다. 29호분에서 확인된 명문은 반으로 잘려진 연꽃무늬 벽돌의 옆면에 새겨져 있으며, 글자는 '조차시건업인야'로 판독된다. 그 내용은 '이것을 만든 사람은 건업인이다'로 해석된다.

건업인(建業人)은 중국 남조의 남경 출신을 가리키는 것으로, 이를 통해 제작자의 출신지를 파악할 수 있다. 이같은 출신의 명시는 제작자가 외부인임을 증명하는 것으로, 당시 벽돌과 무덤의 축조가 중국 남조의 영향을 받았음을 더욱 분명하게 알려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29호분에 대한 발굴조사를 추진해 왕릉급 고분을 재확인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무덤 입구를 폐쇄하는데 사용한 벽돌을 전량 수습해 정리한 결과, '조차시건업인야(造此是建業人也)'라는 명문이 새겨진 벽돌을 새롭게 확인했다. 사진은 29호분 벽돌 명문(刻書). (사진=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제공) 2022.0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명문의 서체 및 내용이 6호분 명문과 유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6호분 명문의 경우 '양관와위사의(梁官瓦爲師矣)' 또는 '양선이위사의(梁宣以爲師矣)' 등으로 판독된다. 명문에서 표기된 '양(梁)'은 중국 양나라(502~557년)를 가리키는데, 이번 29호분 명문도 제작자의 출신지가 남조의 도성인 '건업'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두 고분의 명문을 통해 벽돌무덤이 중국 남조의 영향을 받고 있음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제작에서도 중국 남조의 기술자들이 직접 참여했음을 추정할 수 있다. 당시 제작과정에서 상호 연관성이 주목됨에 따라 연구소는 관련 여부를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고대사 자료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번에 확인된 명문 벽돌은 백제 웅진기의 대외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명문에 대한 3차원 입체 정밀 분석 등을 시행해 글자를 보다 명확히 판독하여 기록으로 남기고, 이를 토대로 백제시대 서체 복원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