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농업기술센터, 농업용 미생물 ‘BM2021’ 특허

등록 2022.01.27 09:06: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생육저해 균주에 대한 항진균 활성 증가, 진균성 병원균 방제 효능 가진 생물 농약
부산 농가의 유기농산물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광역시 농업기술센터 (사진=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는 농업기술센터 김정국 소장과 이재순 농촌지도사가 공동으로 직무발명한 식물병 및 병원균 방제용 미생물 ‘BM2021’이 특허로 등록됐다고 27일 발표했다.

‘BM2021’은 식물병 방제에 뛰어난 능력을 지닌 농업용 유용 미생물로 각종 농작물의 생육을 저해하는 균주에 대한 항진균 활성을 증가시키고, 진균성 병원균에 대한 방제 효능을 가진 생물 농약이다.

그동안 강서구 농가는 오랜 연작으로 토양 전염성 병해충과 농약 피해가 늘어 영농에 어려움이 가중되어왔고, 합성농약 오남용으로 인한 토양, 수질 및 농산물 오염과 생태계 교란, 저항성 균주 출현의 우려도 제기되어왔다.

이번 직무발명은 이러한 문제 해결에 착안해 시작됐으며, 2018년부터 4년 동안 강서구 일대의 시설농업재배지에서 토양을 채취한 후 부산지역 시설농경지에 특화된 미생물을 분리하고 농가 실증 연구를 통해 가장 적합한 미생물을 개발했다.

연구의 결실인 ‘BM2021’은 부산지역의 시설농업재배지에 유용하게 활용돼 유기농산물 생산에 기여하며 경제적, 사회적 비용 경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국 부산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특허 등록으로 농업기술센터의 기술력을 대내외에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부산 농가의 경영개선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부산지역 특화 미생물 개발과 추가적인 특허 취득을 추진해 지속가능한 그린스마트 도시 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