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 코로나19로 설연휴까지 경기 연기…오리온도 1명 양성

등록 2022.01.27 11:37: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5일 LG전 이어 3경기 추가 연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7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BL 서울 삼성과 대구 한국가스공사 경기, 85대 73으로 대구를 꺾은 서울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2.01.07.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에 설 연휴까지 삼성의 경기 일정을 모두 연기하기로 했다.

KBL은 27일 "삼성의 2021~2022 프로농구 정규리그 3경기를 추가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삼성에선 지난 24일 선수 1명을 시작으로 스태프 등 현재까지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L은 "방역당국이 삼성 선수단 총 30명 가운데 코로나19 음성 확인자 24명에 대해 자가 격리를 통보했다. 이 중 21명에게는 오는 31일까지 자가 격리토록 최종 통보했고, 선수 보호를 감안해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추가 연기된 경기는 29일 서울 SK전, 31일 안양 KGC인삼공사전, 2월1일 수원 KT전이다.

지난 25일 연기 결정된 창원 LG전까지 총 4경기는 추후 새롭게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KBL은 "삼성 경기를 제외한 정규리그 경기는 정상 운영되며, 삼성은 다음달 6일 전주 KCC전부터 정상적으로 경기를 치른다"고 전했다.
 
한편, 고양 오리온 선수단에서도 1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인원은 선제적 검사에서 음성을 받아 이날 안양 KGC인삼공사전을 예정대로 치른다.

오리온 역시 역학조사 결과와 방역당국의 후속 조처에 따라 경기가 연기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