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코로나19 야간환자 대응, 의료계 논의 쟁점"

등록 2022.01.27 11:50:56수정 2022.01.27 12:10: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달 3일부터 동네병·의원도 코로나 진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재택치료관리 상황실에서 의료진이 재택치료 중인 코로나19 환자를 비대면으로 진료하고 있다. 2022.01.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정성원 기자 = 정부가 내달 3일부터 동네병·의원도 코로나19 진단검사에 참여하는 오미크론 대응체계의 전국 확대를 발표한 가운데, 야간환자 대응을 두고 의료계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7일 오전 기자단 설명회에서 "(의료계와의) 주된 논쟁 사안은 야간 대응을 어떻게 할 것이냐"라며 "동네의원에서 야간 확진자 관리가 어렵다고 했고, 어느 정도의 의료수가를 배정해야 할 것이냐에 대해 논쟁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진료의원 운영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의협은 이 자리에서 "두 가지 안을 놓고 정부와 최종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추후 의원급 의료기관이 재택치료 관리기관으로 참여할 때 의원급 단독으로 참여하는 방안, 의원급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병원급 기관처럼 관리하는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다"며 "이후 진료 참여 세부 가이드라인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와 서울 의료기관장 간담회에서도 의료계는 야간 또는 휴일 당직·관리 문제와 진단검사 수가체계 개선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시는 야간 대응을 위해 7~10개 의원급 의료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환자를 관리하는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