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국 "설 이후 거리두기, 피해·의료 여력 고려해 결정"

등록 2022.01.27 11:48: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거리두기 강화 없이 오미크론 관리가 목표"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지난 17일 전북 전주시의 한 카페에서 관계자가 안내문을 수정하고 있다. 2022.01.17. pmkeul@n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기자 = 정부는 설 연휴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에 대해 유행 규모와 의료 대응 역량 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여부에 대해 "신중하게 답변할 수밖에 없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적 모임 6인, 식당·카페 등 영업 시간 오후 9시 제한 등의 방역 강화 조치는 다음달 6일까지 유효하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고도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발생한다"라며 "의료 붕괴 상황이 벌어지면 사회경제적 비용을 감소하고서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하지만 아직까지는 그런 상황으로 가고 있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 사회전략반장은 "확진자 수 뿐만 아니라 의료 체계와 중증, 사망 피해 등을 보면서 결정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손 사회전략반장은 "가급적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없이 이번 오미크론 유행을 관리하는 게 기본적인 목표"라며 "갑자기 사회적 거리두기는 없애자는 게 아니라 더 강화하는 것 없이 관리하는 게 최선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다음달 6일 이후 방역 정책 발표 시기에 대해 "설 연휴로 인해서 의견 수렴 과정에 변수가 있다"라며 "당장 특정하기는 어렵고 확정이 되면 발표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